2017년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동계 교수-이사 워크샵 후기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의 2017년 교수-이사 동계워크샵이 2017년 2월 4일(토), 5일(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의 신흥양지연수원에서 개최되었다.


‘구강내과 미래를 논하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개최된 이번 워크샵에 서봉직 회장, 안형준, 송윤헌 부회장, 임현대 총무이사 및 김기석, 최재갑, 홍정표, 최종훈, 김연중 고문, 정진우 감사를 포함한 총 30여명의 학회 이사와 구강내과 교수들이 참석하였다.



2월 4일 오후 3:30에 임현대 총무이사의 개회사로 이사회가 시작되었다. 서봉직 회장은 2016년 여름 진안에서 있었던 하계워크샵 이후에 개최되는 동계워크샵에서는 평소 충분히 논의하지 못했던 많은 주제들을 깊이 있게 논의하고 구강내과 발전을 위해 구강내과의 미래를 의논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각 부서의 주요 보고 사항에서 학술이사는 2017년 춘계학술대회의 준비에 대하여, 재무이사는 2016년 학회 재무 운영 사항에 대하여 보고하였다. 보험이사는 심평원 문의사항 및 검사 삭감 사항에 대한 문제를 보고하였으며, 수련고시이사는 2017년 신입 전공의 현황 및 수련고시 개정 사항, 전공의 증례발표 및 2017년 전공의 교육 일정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인정의위원회에서는 턱관절구강내과 인정의 현황 및 인정의 제도의 유지관리에 대한 주요사항을 논의하였다. 그 외 구강내과학 교과서의 개정판 및 법치의학 교과서의 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대해서도 논의되었다. 이후 학회 앞으로 발송된 여러 기관들의 공문을 함께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으로 ‘구강내과 미래발전 토론회’ 시간을 통해, 수년간 지속되어 온 학회의 주요 논의사항들을 교수협의회, 학회지, 전공의, 개원의, 자매학회의 다섯 개조 분임토의에서 깊이있고 진솔하게 논의하였다.



다음날 2월 5일에는 전날 논의하였던 교수협의회 발족 사안, 구강내과 학회지 발전방안, 구강내과 전공의 확충 및 구강내과 전문의들의 진로에 대한 내용, 개원의협의회 발족사항에 대한 문제, 구강내과 자매학회와의 고려사항에 대하여 결과 발표를 하고 의견을 나누었다.


5일 아침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신흥 이용익 대표이사가 방문하여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의 동계워크샵을 축하하며 치의학계의 발전을 함께 이야기하였고 신흥양지연수원 유종상 연수원장과 송인호 팀장도 행사 종료까지 함께 하며 지원하였다.



서봉직 회장의 감사 인사로 마무리된 본 동계워크샵에서는 1박 2일 동안 많은 토론과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으며,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의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중요 사안들을 정리하고 결정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