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료분야

  • HOME > 환자를위한정보 > 진료분야
턱관절질환

(법적 한계에 대한 고지)
본 정보는 건강정보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자료일 뿐이며 개별 환자의 증상과 질병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 정의

    한자로 “악(顎; 턱 악)관절” 이라고도 불리는 턱관절은 아래턱뼈, 머리뼈, 그 사이의 관절원판(디스크), 인대,
    주위 근육 등의 근골격계로 이루어져 있는데, 턱관절장애란 귀 앞 부위의 턱관절에 장애가 생긴 것을 말합니다.

    입을 다물었을 때와 입을 열었을 때의 턱관절의 구조

    턱관절장애는 흔히 “악관절장애”라고도 하며, 두통을 포함한 두경부 통증장애를 포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측두하악장애” 또는 “두개하악장애”라고도 부릅니다.


    턱관절장애에 대한 미국 구강안면통증학회의 정의는 다음과 같습니다.

    턱관절장애(temporomandibular disorders, TMD)는 저작근 및 측두하악관절 부위의 여러 임상적인 문제를 포함하는 포관절 용어로 두개하악장애(craniomandibular disorders, CMD)라는 용어와
    동의어로 사용됩니다. 턱관절장애는 구강안면 부위에서 비치성 통증(nondental pain)의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근골격장애(musculoskeletal disorder)의 아류(subclassification)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 미국 구강안면통증학회 : 1993년도 개정백서 -

    전통적으로 턱관절장애는 하나의 증후군으로 생각되었으나, 최근의 연구에서는 턱관절 장애에 대해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서로 연관된 저작계 장애들의 복합체로 보고 있습니다. 턱관절장애의 가장 흔한
    증상은 통증인데, 이러한 통증은 저작근이나 전이부 또는 턱관절에 주로 나타나며 음식을 씹는 저작활동이나 다른 턱기능에 의해 심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턱관절장애 환자들은 턱이나 귀, 머리나
    얼굴 부위의 통증을 호소하며, 턱 운동의 제한이나 비대칭적인 턱의 모양, 턱관절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잡음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갈이와 같은 나쁜 구강습관, 비통증성 저작근 비대와 비정상적 교모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즉, 턱관절장애는 주로 턱관절 자체의 장애와 두경부 근육장애(긴장성 두통 포함)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편, 구강안면부위의 이비인후과 질환, 신경과 질환, 혈관성 질환, 신생물, 감염성 질환과 같은 비근골격성 원인에 의한 저작계의 통증이나 기능장애는 일차성 턱관절장애(primary TMD)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턱관절장애는 다른 두개안면 통증장애(craniofacial pain disorders)와 종종 공존할 수도 있습니다.

    역학

    턱관절장애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서양인의 약 75%는 최소한 하나의 기능장애 징후(관절음, 압통 등)를 가지며, 약 33%는 최소한 하나의 증상(안면통, 관절통 등)을 가집니다. 한국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의하면 한가지 이상의 자각증상을 가진 경우는 53%이고 안면통 및 두통을 가진 경우는 32%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한국인 4,00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한 가지 이상의 자각증상을 가진 경우는 53%로 나타났습니다.


    두통이나 경부통증과 같은 징후와 증상의 턱관절장애 포함 유무는 자료수집방법의 다양성으로 인해 연구결과
    간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환자를 대상으로 한 턱관절장애의 징후와 증상은 10대에서 30대로 갈수록 빈도와 심도가 증가합니다. 턱관절장애를 가진 3,428명의 환자 중 대부분은 15세에서 45세 사이의
    연령층이었으며, 평균연령은 32.9세 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리고 치료를 원하지 않는 집단에서의 징후와 증상은 남녀 간에 동일하게 나타났습니다. 최근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의하면 턱관절장애 치료를 원하는 환자의 남여비율은 1:3에서 1:9였습니다.

    턱관절장애는 흔히 자기 한정적이거나 증상의 오르내림이 있으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율이 감소합니다. 그러나 턱관절장애에 대한 자연발생적인 병력이나 경과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 턱관절장애 및 구강안면통증의 증상은 매우 다양하며 원인 또한 매우 복합적입니다. 따라서 원인 또는 병인
    (etiologic factors)을 단정 지어서 설명하기는 쉽지 않지만, 대신 임상적으로 관련된 것으로 생각되는 기여요인(contributing factors)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단일 요인이 한 가지 기여요인이 되기도 하지만
    한 가지 기여요인이 모든 기여요인의 역할을 할 수도 있습니다.


    턱관절장애의 성공적인 치료는 이와 같이 복잡한 기여요인들을 발견하고 제거하는 데 달려있습니다.
    기여요인들 중 많은 것들은 만성 통증을 진단할 때 흔히 발견되는데 이들은 종종 변경요인(modifying factors)들과 유사하므로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합니다. 변경요인은 통증을 촉진/악화시키거나 경감시키는 요인으로 예를 들면 운동은 악화요인이 될 수 있지만 치료를 필요로 하는 기여요인이 되는 일은 드뭅니다.


    기여요인은 통증에 대해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데 행동요인(behavioral factors), 사회요인(social factors), 인지요인(cognitive factors), 정서요인(emotional factors), 환경요인(environmental
    factors)등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직접 기여요인(direct contributing factors)은 신체의 통증진단과 직접적인 인과관계(cause-and-effect relationship)가 있는 것을 말하며 간접 기여요인(indirect contributing factors)은 직접적으로 통증을 유발하지는 않지만 통증을 일으키거나 치료를 어렵게 할 수 있는 다른 기여요인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말합니다. 병인(etiologic factors)이라고 하지는 않으나 향후 원인으로서의 그 중요성이
    증명되면 병인이라는 용어가 사용될 것입니다. 기여요인을 직접/간접으로 분류하는 것은 단지 실용적인 이유일 뿐이고 일반적인 이해를 위해서 행동요인, 생물학적 요인, 환경요인은 직접 기여요인으로 간주되고, 사회요인,
    인지요인, 정서요인은 간접 기여요인으로 간주됩니다.

    생물학적 요인

    생물학적 기여요인은 질병을 일으키는 소인을 제공하는 개인의 기계적 또는 생물학적 구성성분을 포함합니다.
    이러한 요인들은 직접적으로 병태생리에 영향을 주어 통증을 지속시킵니다. 자료에 의하면 골격 기형(skeletal malformation), 유전적 소인(genetic predisposition), 과거의 손상(past injury), 기타 전신적/치과적 문제들이 구강안면 통증을 일으키는 여러 가지 질환들과 연관되어 있다고 합니다. 머리의 전방위치와 기타 자세문제는
    근육이나 관절 기능장애의 원인 요소로 작용할 수도 있을 뿐 아니라 이러한 장애의 결과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전신적인 생물학적 요인(systemic biologic factor) 또한 만성 통증의 기여요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비타민 C,
    B1, B6, B12, 엽산(folic acid)의 결핍, 갑상선 기능저하증, 에스트로겐 부족, 교원성 질환, 만성감염, 기타
    전신질환 등에서 근육과 관절의 통증이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생물학적 약점(biologic weakness)

    유전적 소인

    과거의 외상 (과거의 수술, 하품, 장시간에 걸친 개구 등)

    골격 부조화 (교합 부조화 등)

    영양부족 (비타민 등)

    내분비 변화 (갑상선, 여성 호르몬 등)

    알레르기성 과민반응

    기타 질환 (류마티스 질환 등)

    행동적 요인

    행동 기여요인은 규칙적인 행동, 습관, 행위들로 통증증후군에 영향을 주는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이들은 보통 통증증후군을 지속시키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이 요인들은 종종 행동치료계획
    (behavioral management program)을 통해 인위적으로 조절,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이들 행위 중 가장 흔한
    것은 구강악습관(oral parafunctional habits)으로 이갈이, 편위성 연하(deviated swallowing), 손톱 깨물기, 입술 깨물기, 물건 깨물기, 껌 씹기, 턱을 앞으로 내밀거나 뒤로 움직이는 습관, 혀를 내미는 습관, 안면근과
    설골상근(suprahyoid muscle)으로 개구하는 습관 등이 포함됩니다. 이로 인하여 과도한 근육긴장이 유발되고, 결과적으로 근육피로와 외상이 일어나서 근골격성 통증이 발생됩니다.


    그 밖의 생활양식 습관, 즉, 불규칙한 식사, 영양이 결핍된 식사, 또는 음료수나 약을 통한 카페인의 과량복용
    등도 만성 두개안면통증과 관련이 있습니다. Kendall 등은 나쁜 자세(poor postural behaviors), 즉 머리를
    상당히 앞 또는 옆으로 두는 것, 늘 어깨를 움츠리는 것, 또는 혀 내미는 습관 등은 턱과 목의 근육과 관절을
    긴장시킨다고 하였습니다.
    나쁜 자세는 전화기를 턱과 어깨 사이에 끼우고 통화하는 습관, 구호흡(mouth breathing), 나쁜 작업자세,
    부적절한 의자에 비뚤게 앉는 자세 등에 의해 야기될 수 있습니다. 습관적으로 꼭 끼는 옷을 입거나, 무거운
    지갑이 달린 허리띠 착용, 또는 너무 뻣뻣한 옷깃 등으로 인해 만성적인 근육 운동제한(muscle immobility)으로 근육이 압박되었을 때에도 만성 근막통증(chronic myofascial pain)이 지속될 수 있습니다.

    부적응 행동(maladaptive behaviors)

    습관 (이길이, 이악물기, 깨물기, 턱내밀기 등)

    자세 (머리, 목, 어깨 등)

    수면 (수면습관, 수면자세 등)

    작업습관 불량

    식이 (불량한 식사, 식습관 등)

    운동 수준 (운동부족)

    흡연

    술 (과음)

    약물과용 및 부작용

    환경적 요인

    환경적 기여요인은 사람이 직접 조절할 수 없으나 통증문제에 기여하는, 개인의 물리적 환경(person's physical environment)에서의 자극을 말합니다. 이는 통증과 질환에 대한 개인의 인지와 반응에 영향을 주어 치료를 매우 복잡하게 할 수 있습니다. 납, 수은, 비소 등의 독성 물질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신경통 같은 통증문제를 직접
    일으킬 수 있고, 만성적인 진동, 소음, 부적절한 조명, 비디오 단말기의 과도한 사용 등과 같은 자극이 두통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먼지, 꽃가루, 또는 다른 공기 중의 입자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같은 환경적 과민성들도
    만성 비염, 상악동염 및 통증을 유발 할 수 있습니다.

    조화롭지 못한 환경적 자극(imbalanced environmental stimuli)

    식품첨가물

    대기, 수질 오염 및 산업화학물 (독성물질에 만성적 노출)

    소음

    조명

    알레르기원

    날씨

    사회적 요인

    사회적 기여요인은 통증의 감지와 학습된 통증 반응(learned responses to pain)에 영향을 주는 모든 개개인의 선행적 또는 결과적인 사회환경을 의미합니다. 스트레스를 주는 일상의 사건과 신체적인 질병과의 관계는 불분명한데, 문헌에서는 둘 사이에는 간접적인 상호 관련성이 있으며 그 효과를 설명하는 데에는 다각적인 모형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이것은 스트레스를 스트레스원(stressor)에 대한 특징적/비특징적인 정서적,
    행동적 또는 생물학적 반응이라고 정의 하였는데, 스트레스원은 새롭거나 위협적인 어떤 상황일 수도 있고, 또는 그 사람이 적응하는 일상의 경험이 포함될 수도 있습니다.
    Holmes와 Rahe의 사회재적응척도(Social Readjustment Scale)는 스트레스를 주는 경험의 개념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이것은 가정이나 작업장에서 조절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 상황이나 금전적 곤란, 대인관계,
    성적 문제(sexual problems), 가족 갈등, 최근의 손해 또는 사망, 기타 다른 스트레스가 되는 상황들을 말합니다.

    유해한 사회 환경 (adverse social situation)

    가정 상황 (갈등)

    작업 상황

    재정 (금전적 압박)

    의존 (가족, 친구, 의사, 약물 등)

    통증에 대한 지나친 표현

    이차 이득 (동통행동, 일회 회피 등)

    소송

    정서적 요인

    정서적 기여요인은 치료를 어렵게 하거나 간접적으로 다른 기여요인을 지속시키는 장기적인 부정적 정서
    (negative emotion)를 포함합니다. 이들은 간접적으로 통증에 영향을 미친다고 여겨지는데, 분노, 불안, 우울
    등과 같은 정서는 의사-환자관계를 나쁘게 하고, 근육의 긴장을 증가시키며, 임상문제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방해하고, 변화에 대한 욕구나 동기유발을 감소시켜 환자의 호응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정서는
    만성 통증 환자에서 흔한데, 이는 지속적인 통증에 의해서 나타날 수 있으며 통증을 더욱 참기 힘들게 하거나
    성공적인 치료를 방해하는 요인이 됩니다. 이러한 요인들은 병인과는 구별하여야 하는데, 설명을 통해 환자는
    지속적인 통증과 적절한 치료의 부족이 어떻게 이러한 요인들을 나타나게 하는지, 혹은 원기부족, 저조한
    동기유발, 호응도 부족 등에 의해 이러한 요인들이 어떻게 치료를 방해하는지를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감정을 인지하고 표현하는 것을 격려하고 잘 청취하는 것은 종종 경미하거나 일시적인 정서장애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만약 정서적 문제가 일차적인 문제라면 두 문제를 동시에 치료한다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정서적 문제에 대한 치료가 다른 치료보다 선행되어야 합니다. 심리 치료와 상담이 먼저 완료된 후에 통증치료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부정적 정서 (prolonged negative emotion)
    우울 증오 걱정
    슬픔 불안 절망
    신경질 죄의식 좌절
    무표정 (무감동) 분노 공포
    인지적 요인

    인지적 기여요인은 간접적 기여요인으로서 종종 정서요인을 동반하며, 질환을 개선하는데 비생산적으로
    작용하는 어떤 지배적인 사고과정(thought process)이나 태도를 포함합니다. 환자들은 자신의 증상의 원인과
    치료방법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들을 오랫동안 들어왔기 때문에, 문제에 대한 이해부족과 혼란이 만성 통증환자들에게서 흔히 나타납니다. 이러한 요인들은 동기유발을 감소시키고, 화를 돋우며, 의사의 지시를 잘 따르지 않게 만들어 치료를 어렵게 할 수 있으므로 의사-환자관계, 치료계획, 예후 등에 있어서 고려되어야 합니다. 문제점,
    기여요인 그리고 치료 시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에 대한 철저한 설명은 이러한 요인들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비생산적 사고과정 (counterproductive thought process)
    동기유발 부족 문제 해결 능력 부족
    적절한 이해력의 부족 미래에 대한 회의
    비현실적 기대 외모에 대한 부정적 사고
    지능이 낮음 (지적수준이 낮음) 통찰력 부족
    부정적 자기표현 대처 양식
    혼란
    분류

    턱관절장애에 대한 분류는 현재 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대한치과의사협회 인준 학회인 대한안면통증 ·
    구강내과학회 및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에서 정리한 분류에 따라 관절장애, 근육장애, 혈관장애, 신경병변성
    통증장애, 심인성 통증장애, 두개내장애, 두개외장애로 분류됩니다.

  • 턱관절장애를 가진 환자를 정확히 평가하기 위해서는 표준화된 하나의 포괄적 평가체계가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 미국 구강안면통증학회에서 작성된 “턱관절장애 : 분류, 평가 및 치료를 위한 지침서(Temporomandibular
    Disorders: Guidelines for Classification, Assessment and Management)”가 특히 임상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이 지침서에 따르면 턱관절장애를 가진 환자에 대한 표준화된 포괄적 평가체계는 크게 간이 평가
    (screening evaluation), 포괄적 병력조사(comprehensive history taking), 포괄적 신체검사(comprehensive physical examination), 영상화 검사(imaging), 행동 및 사회심리적 평가(behavioral and psychosocial
    assessment), 기타 추가 검사(additional tests)로 이루어집니다.

    턱관절장애를 위한 간이설문지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간이설문지의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한 간이설문
    간이검사 절차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은 간이검사를 시행합니다.


    개구량 및 좌우측 측방운동 시 하악 운동범위 측정(운동 시 부조화도 관찰한다.)

    전이부나 내이를 통한 턱관절 압통 유무를 위한 촉진

    턱관절잡음(단순 관절음이나 염발음)을 청진하거나 촉진

    교근과 측두근의 압통 유무 촉진

    과도한 교모, 과도한 치아동요, 협점막이나 혀의 측방압흔 조사

    안면, 악골과 치열궁의 대칭성과 배열상태 조사

    포괄적 병력조사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이 현증의 병력, 과거 전신병력, 과거 치과병력 그리고 개인병력 등의 포괄적인 병력조사를 시행합니다.

    1. 현증의 병력

    발병일과 발병사건

    징후와 증상의 위치

    징후와 증상의 특징, 강도, 기간, 빈도

    시간에 따른 경감이나 변화

    변화요소들(완화시키는 것, 촉진시키는 것 또는 악화시키는 것)

    과거 치료의 결과

    2. 과거 전신병력

    최근 또는 과거로부터 존재하는 관련 신체이상이나 질병(특히 전신적 관절염이나 다른 골격성/류마티스성 상태)

    과거 치료, 수술이나 입원

    외상(특히 두부, 안면부나 경부)

    약제(처방된 것, 처방되지 않은 것)

    알레르기

    알코올이나 다른 오용된 물질

    3. 과거 치과병력

    최근 또는 이미 존재하는 관련 신체이상이나 질병

    치료에 대한 환자의 태도를 포함한 과거 치료

    악골, 치아, 지지조직의 외상에 대한 병력(의원성 외상 포함)

    이상기능 병력(낮이나 밤 모두)

    4. 개인병력

    사회적, 행동적, 심리적

    직업적, 가족적

    소송, 무능력 또는 다른 이차이득

    영상화 검사

    두부, 경부, 악골, 측두하악관절, 치아 및 치주조직의 구조적 장애를 감별하고 진단하기 위해서 이들에 대한
    영상화 검사가 필요할 수 있으며 그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경조직 영상 검사

    연조직 영상 검사

    자기공명 영상 검사

    심리적 및 행동적 요소점검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심리적 및 행동적 요소를 점검합니다.

    불연속적이고 부적당하고 막연한 통증의 주소

    증상의 과도한 각색

    생활사건과 관련되어 변화하는 증상

    6개월 이상 된 중요한 통증

    보통 치료로 반복되는 실패

    약제에 대한 불연속적 반응

    다른 스트레스와 연관된 질환의 병력

    큰 생활사건 즉, 새로운 직업, 결혼, 이혼, 죽음

    약물남용의 증거

    임상적으로 중요한 불안이나 우울

    이차이득의 증거

    추가검사

    턱관절장애를 진단하기 위해 상기 검사를 시행하면서 부족부분을 보완하거나 더 세밀한 내용을 확인하고자
    생체조직검사, 실험실검사, 진단용마취제주사, 진단용 치열모형과 교합기 활용, 하악운동궤적 기록, 근전도,
    열조영술, 매개청진 등과 같은 추가 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 턱관절장애의 치료는 정확한 환자의 상태를 평가한 후 그 결과에 따른 치료법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 과정은
    턱관절장애를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치과의사의 판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치료의 목적은 증상을 완화시키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게 하며 재발을 방지하는데 있습니다.
    그 방법으로는 운동요법, 행동요법, 물리치료, 약물치료, 장치치료 등과 같은 가역적인 치료법과 교합치료,
    외과적 치료와 같은 비가역적인 치료로 나뉘는데 가장 먼저 가역적인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바람직한 치료순서입니다.

    운동요법

    운동요법은 혀의 안정 위치, 턱관절 회전운동, 목 펴기, 목 관절 안정위치, 목운동, 어깨 자세 등의 6가지 내용을 다음과 같이 시행합니다.


    아래의 내용을 참고하여 치과의사의 처방에 따라 시행합니다.
    모든 장소에서 시행할 수 있으나 한 가지 운동을 1분 이상 하지 않습니다.
    아래의 여섯 가지 기본 운동을 각각 6회 반복 1set로 실시하고 하루에 6set 실시합니다.

    턱관절장애의 치료를 위한 운동요법
    행동치료

    행동치료는 다른 말로 행동수정 혹은 조건화치료라고도 하며 학습심리학이론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즉,
    인간의 행동에 관해서 실험적으로 얻어진 객관적이고 측정 가능한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에게서 나타나는 어떤 ‘증상’을 무의식의 문제가 표면화된 것으로 간주하여 간접적으로 다루기보다는 그러한 ‘증상’을 학습된 행동으로 간주하여 행동주의 심리학적 접근법을 통해서 문제행동을 직접적으로 변화시키거나 수정하는 치료법을 말합니다.


    턱관절장애는 하악운동과 관계되는 조직, 즉, 턱관절, 저작근, 그리고 그 주변의 악구강계조직의 손상에 의해서 발생하는 기능적 질환으로서 통증과 기능장애를 주된 증상으로 합니다. 턱관절장애와 관련되는 조직의 손상은
    충격과 같은 순간적 외상에 의해서도 발생될 수 있지만, 그보다는 잘못된 저작습관, 잘못된 구강습관 및 턱운동 습관, 불량한 두경부 자세 등으로 인해서 초래되는 만성적인 조직의 피로 때문에 나타나는 조직의 미세외상이
    주된 원인이라고 생각되며, 이와 더불어 심리적 긴장도 조직의 민감화와 근긴장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턱관절장애의 중요한 원인으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턱관절장애는 대개 만성적인 신체장애를 나타내기 때문에 이것의 치료를 위해서는 환자를 심리적으로
    안정시키고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하여 환자 스스로 치료에 협조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턱관절장애 환자에게 시행되는 행동요법은 주로 다음과 같은 목적으로 적용되고 있습니다.


    턱관절장애의 원인으로 작용하거나 증상을 악화시키는 잘못된 구강 습관 개선과 저작근 긴장 완화

    턱과 혀의 자세에 대한 자각 증진

    스트레스를 인지하여 경감

    만성 통증과 관련된 부적응성 행동을 수정하여 통증으로 인한 고통 감소 및 통증에 대한 적응력을 증가

    적극적인 재활치료 참여 유도하기를 통한 신체장애의 극복

    물리치료

    물리치료는 턱관절장애의 성공적인 치료를 위해 교합장치와 더불어 가장 많이 쓰이는 치료방법입니다.
    물리치료의 목표는 일차적으로 턱관절과 경추의 운동성 및 기능을 회복하는데 있으며, 나아가 기능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자세를 교정하고, 하악에 부착된 근육들을 신장시키거나 근력을 증가시키고 조정시키는데 있습니다.


    물리치료는 주로 기구를 사용하며, 적절한 처방과 운동요법의 병용으로 치료효과를 크게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물리치료는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나 턱관절장애 환자의 치료에서는 신체적, 정신 생리학적인 면에서 손기술을 이용하는 요법이 크게 유익하므로 반드시 수조작을 포함한 운동요법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치료에 참여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물리치료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냉각요법
    2. 온열요법

    표면열요법

    심부열요법

    3. 전기요법

    갈바닉자극

    이온영동요법

    경피성신경자극

    침술요법 / 전기침자극요법

    4. 레이저요법
    5. 바이오피드백요법
    약물치료

    턱관절장애와 연관된 통증이나 구강안면통증의 치료를 위한 약물의 범위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의 단기투여부터 비특이성 통증을 위한 항우울제와 항경련제의 장기 투여까지 다양합니다. 약물치료는 일반적으로 다른 치료법과 병행하여 실시하며 정확한 진단 후 적절한 투약요법을 시행합니다.
    약물치료를 위해서 사용되는 약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소염제

    항우울제

    항경련제

    근이완제

    항불안제

    항히스타민제

    미약성 진통제

    국소마취제

    교합장치치료

    교합장치치료는 악관절 내장증 및 근막통증의 치료에 자주 사용되는 치료법으로 단독으로 사용되기도 하나
    일반적으로 물리치료, 행동치료, 약물치료 등 다른 치료법과 함께 사용되고 있습니다. 교합장치(occlusal
    appliance)는 교합상(splint)이라고도 부르며, 이 외에도 교합간장치(interocclusal appliance), 정형적 장치
    (orthopedic device), 야간보호장치(night guard), 이갈이장치(bruxism appliance) 등으로도 불려집니다.
    교합장치는 치아를 전체적으로 덮는 가철성 수지로 제작된 장치물(removable acrylic resin appliance)로
    이갈이와 이상기능을 감소시키고 치아의 마모와 동요를 방지하며, 턱관절의 구조적 관계를 변화시켜 교합관계를 정상화시키고, 교합력을 재분산시켜 저작근 통증과 하악기능장애를 치료할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턱관절장애의 치료를 위해서 사용되는 장치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1. 교합안정장치
    2. 전방재위치교합장치
    3. 기타 장치요법

    전방교합장치

    후방교합장치

    추축교합장치

    연성교합장치

    금속교합장치

    기타 비가역적 치료

    턱관절장애의 치료는 치료를 중단하면 바로 원래대로 회복될 수 있는 물리치료, 약물치료, 장치치료 등과 같은
    가역적인 치료가 우선적으로 선택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특별한 경우에는 치료를 중단해도 원래대로 돌이킬 수 없는 비가역적인 치료가 시행되어야 하는데 그 종류로는 교합치료와 외과적인 치료가 있습니다. 교합치료로는
    교합조정 및 수복교합치료가 있으며 이를 통해서 수복물과 교정적인 치료가 이어져야하기도 하며, 외과적인
    치료로는 턱관절강내천자법, 관절경술, 턱관절수술 그리고 턱교정수술 등이 있습니다. 이와 같은 시술의 선택은 환자의 상태를 근거로 한 정확한 진단에 의거하며 반드시 턱관절장애를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치과의사와
    상의하여야 합니다.

top
단체명 : 대한안면통증ㆍ구강내과학회  |  대표자 : 서봉직
주소 : (54538) 전라북도 익산시 무왕로 895 원광대학교 치과대학병원 구강내과
대표전화 : (063) 859-2917, 2918  |  팩스 : (063) 857-4002  |  E-mail : denthd94@wku.ac.kr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임영관 (imygwise@daum.net)
Copyright © 2015 by KAOM. All rights reserved.